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00여개 시민단체 “문재인 정권은 방송장악 중단하라”

기사승인 2017.09.13  09:56:5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등 “민주당·청와대 공영방송 장악” 규탄 집회

한 언론이 지난 8일 공개한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이 갈수록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시민사회에서도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나라지킴이고교연합, 전군구국동지회,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등 100여개 시민단체 회원들은 지난 12일 오후 2시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 모여 민주당·청와대 방송장악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민주당사 앞거리를 가득 메운 채 “민주당이 공영방송인 KBS와 MBC를 언론적폐로 규정하고 사장과 이사진 퇴진을 획책한 것은 명백한 방송장악 음모”라며 “민주당은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새로운한국을위한 국민운동 서경석 목사는 “이번에 드러난 문건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집권여당의 헌법과 법률 위반 증거”라며 “정치권은 즉시 국정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그랬다면 어떻게 됐겠느냐”며 “분명히 이거 하나만으로도 탄핵시키고 남았을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는 “공영방송을 장악하기 위해 시민단체를 조종하겠다는 발상은 국민들의 편을 갈라 정권을 공고히 하겠다는 구시대적 술책”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이희범 사무총장은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 MBC·KBS 파업, 유의선 방문진이사 사퇴, 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 등은 하나의 목적을 위해 기획된 일련의 사건”이라며 “그 목적이 공영방송 장악이라는 사실에 소름이 돋을 지경”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이들은 집회를 마친 후 정치권의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인근 KBS 본관까지 행진을 한 후, 언론노조KBS본부 성토 및 KBS 시청료 거부운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하자고 했다. 또한 이들 단체는 집회를 마치며 매주 화요일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 kimsj4055i@daum.net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