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학연 “학교급식 비정규직 ‘공무원화’ 절대 반대” 17일 기자회견 개최

기사승인 2017.07.17  10:25:08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언주 의원 발언만 문제삼는 건 본말 전도…급식 선택권(직영•위탁)을 학생과 학부모에게 돌려줘야”

학교급식 비정규직 총파업으로 인한 급식 차질 사태와 관련, 학부모단체들이 “이번 사태를 계기로 급식 선택권을 학생과 학부모에게 돌려줘야 한다”며 17일 오후 2시 5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전학연)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6월29일과 30일 양일간에 걸친 학교급식 비정규직의 총파업으로 발생한 학교급식 차질 사태와 관련하여 학교급식 비정규직은 학교급식의 질 악화 등 본질적인 문제점은 뒤로 하고 자신들의 처우개선과 공무원화 쟁취를 위해 국민의당 이언주의원의 발언만을 문제 삼아 여론몰이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며 “우리 학부모들에게는 아이들의 급식의 질이 더 소중하고 시급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계속해서 “학교급식을 책임진 조리종사원들이 아이들 급식의 질은 안중에도 없고 아이들의 급식을 볼모로 총파업을 하고 일부 부적절한 이언주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아 이를 빌미로 자신들의 이익을 쟁취하려는 정치투쟁에 대해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전국대표들은 심각한 우려를 전하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전면직영무상급식에 대해 국민적 재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학연은 “학교급식 비정규직이 공무원화 되면 국민이 낸 엄청난 세금, 즉 교육질 향상을 위한 예산이 학비노조 인금인상에 혈세를 쏟아 부어야 하는데 찬성할 학부모가 어디 있겠나?”라며 “특히 지금까지 학교급식 조리종사원들이 엄마의 마음으로 아이들의 급식의 질이 떨어지는 것에 분개하여 머리띠 두르고 각 정당을 쫓아다니고, 정부와 학교에 개선책 마련을 촉구한 적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에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등 학부모 단체는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며 “첫째, 우리 학부모단체는 학교급식 조리종사원의 공무원화에 절대 반대하며, 이를 위한 위장된 정치투쟁 즉각 중단하고 학교로 돌아갈 것을 촉구한다. 둘째, 정부는 질 높은 학교급식을 위해 직영과 위탁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학부모에게 기회를 보장하길 바란다. 셋째, 정부는 학교 급식의 질 향상을 위해 필요한 제도개혁 등 즉각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 kimsj4055i@daum.net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